9월까지 광주천 용산동지점·황룡강 임곡교 등 2곳
  • 광주시청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여름철 물놀이지역인 광주천 용산동 지점과 황룡강 임곡교 등 2곳을 대상으로 9월까지 주기적으로 수질검사를 한다.

광주천 용산동(동산아파트 옆) 지점은 전남 식수원으로 쓰이는 주암호 호소수가 방류되는 곳이고, 황룡강 임곡교 지점은 장성댐에서 방류되는 깨끗한 하천수가 흐르는 곳이다.

검사주기는 6월 월 2회, 7~8월 매주 1회, 9월에는 월 1회 실시해 안전한 수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장균 검사를 함께 실시해 권고기준(500개 이하/100㎖) 초과 시 조사 횟수를 늘리고, 오염 원인을 파악해 상류지역 청소 및 오염방지 긴급조치를 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실시한 수질검사에서는 모두 기준치 이하를 보여 물놀이에 적합한 수질상태를 나타냈다.

배석진 환경연구부장은 “피서철 물놀이지역의 수질검사를 통해 시민들이 깨끗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신속히 수질정보를 제공하고 병원성 미생물에 의한 감염사고를 예방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14:59:20 수정시간 : 2020/06/01 14:59:2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