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입구에 세워진 돌하르방에 마스크가 씌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제주 여행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군포의 환자가 34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군포 확진자(38번) A(40·여)씨가 지난 27일 머물렀던 아인스 호텔 직원 5명과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포로 가는 항공편에 동승한 승객 29명(도민 2명) 등 34명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고 3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A씨는 일행 24명과 함께 이달 25일부터 27일까지 여행했다. 그는 29일부터 발열과 근육통증세를 보였고, 30일 군포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을 보면 확진자의 이동 동선은 증상 발현일 2일 전부터 공개된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A씨는 27일 오전 8시20분쯤 서귀포시에 있는 아인스 호텔에서 아침을 먹은 뒤 나왔다. 그는 렌트카로 이동해 오전 11시25분쯤 제주시에 있는 한 향토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었다.

이후 오후 12시10분쯤에는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했고, 공항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했다. 공항 면세점 등에는 들어가지 않았고, 이날 오후 1시45분쯤 김포행 항공편을 타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

도는 A씨의 추가 진술과 이동 동선에 따른 폐쇄회로(CC) TV, 신용 카드 이용내용 등을 통해 추가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09:55:55 수정시간 : 2020/05/31 17:52:0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