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서울 강남구/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 중 하나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의 회원에서 비롯된 연쇄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3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6명이며 이들의 접촉자들에게 자가격리 조처를 내리고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 환자 가운데 처음 확진된 사람은 CCC 회원인 28세 남성(강북구 14번)이다.

이 환자는 24일과 25일에 종로구 부암동 CCC에 여러 시간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5일과 26일 새벽에는 교회 차를 타고 자택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첫 증상이 나타난 시점은 26일 새벽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이 환자의 감염경로를 역학조사 중이다.

29일에는 강북구 14번의 접촉자인 신영동 거주 26세 여성(종로구 19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북구 14번 등 CCC 회원 친구들과 함께 CCC 근처 식당에서 식사한 역촌동 거주 27세 남성(은평구 35번)과 강북구 14번이 다니는 서울 강남구 소재 교회의 목사인 36세 남성(경기 고양시 47번)도 양성 반응이 나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 47번은 목사지만 CCC 회원이나 사역자는 아니라고 CCC는 설명했다.

30일에는 경기 성남시 수정구 태평1동에 사는 29세 남성(성남시 132번)과 공항동에 사는 30대 여성(강서구 45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각각 강북구 14번과 고양시 47번의 접촉자다.

회원 3명이 확진된 CCC는 부암동의 건물을 방역소독한 후 다음 주까지 폐쇄키로 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00:13:42 수정시간 : 2020/05/31 00:14:2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