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계 없음.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부산 금정구 내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9일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부산 금정수 내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 1명이 오후 6시 40분경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은 내성고 학생 및 교직원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내성고는 월요일인 다음달 1일부터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지난 27일 감기 증상으로 동래구 한 병원에서 인후염 진단을 받았으며 이날 오전 설사 및 복통 증상을 보여 학교를 조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학생은 동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같은 날 저녁 코로나19 양성으로 나타났다.

현재 감염 경로 및 동선 등에 대한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으며 구체적인 결과는 30일 오전에 나올 전망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22:23:38 수정시간 : 2020/05/29 22:30:1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