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쿠팡 고양 물류센터 직원 전수조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기 고양시는 28일 쿠팡 고양 물류센터 직원 48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전수검사에서 모두 코로나19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고양시에 따르면 28일 오후부터 쿠팡 고양 물류센터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 전수를 대상으로 고양시 3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한편, 지난 28일 0시에 경기도 고양시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사무직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쿠팡은 고양 물류센터를 즉시 폐쇄했으며 고양시와 방역당국은 고양 센터와 협력업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나선 바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09:13:17 수정시간 : 2020/05/29 09:13:5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