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기술 활용한 행정서비스 개선 및 안전사회 구현 사업 추진
인공지능 장애인 민원서비스 및 지능형 CCTV 활용 범죄예방 눈길
  • AI기반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스마트 미러 민원안내시스템. 사진=한국지역정보개발원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최근 영화에서 나올법한 기술들이 정부의 첨단기술 기반 공공 서비스로 현실화되고 있다.

실제 △원하는 민원서류를 인공지능 기반으로 자동으로 작성을 도와주는 민원서비스, △수화를 인식하고 수화로 답하는 첨단 스마트 거울, △재난을 실시간 감시하고 취약지역의 안전을 챙기는 지능형 CCTV 등이 정부 공공 서비스의 적용돼 눈길을 끈다.

28일 행정안전부와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혁신과제를 지역에 확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공서비스 혁신 과제를 통해 각 지역별로 △제주도의 인공지능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 활용 민원안내 서비스 △경기도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글라스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비스 △ 서울 성동구와 경기 부천시의 지능형 스마트 선별과제 서비스 등이 적용됐다.

특히 행정안전부는 각 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의 담당자가 첨단 IT 기술의 개념과 적용사례를 제대로 이해하고, 이를 소관 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 안내 책자도 발간했다.

지대범 한국지역정보개발원장은 “지역사회에 실제적인 도움을 주는 이러한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는 실제적인 주민편익을 높이고 행정효율을 제고하는 중요한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함께 국민의 생활불편을 해소하고 포용적 사회를 실현하는 정부혁신의 마중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IoT기반 스마트글라스 활용 원격 안전점검시스템. 사진=한국지역정보개발원 제공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8:51:01 수정시간 : 2020/05/29 09:03:1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