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코로나19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안승남 구리시장. 사진=구리시
[구리(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구리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조치로 시외 거주자 4인 초과 모임·집회를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단 학교·직장 등 불가피한 경우에는 방역수칙 이행을 조건으로 집합을 허용했다.

방역수칙은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참석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 참석 금지 △집합 장소에 손소독제 비치 참석자 수시 사용 △이용자 간 최대 간격 유지 노력 등이다.

시내 거주자에 한해서는 해당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4인 이상 모임·집회를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구리시는 관계법에 따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정명령은 갈매동에서 지난 26~27일 일가족 8명 중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긴급 대책회의를 연 뒤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안승남 시장은 "최근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해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소규모 모임이나 행사 자제에 주민 모두가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8:47:17 수정시간 : 2020/05/28 18:47:1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