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다시 방역관리 강화 조치에 나섰다. 거리두기 강도는 현재 실시 중인 ‘생활 속 거리두기’로 유지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오후 세종3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박 1차장은 “수도권 내 코로나19 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판단에 내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역관리 강화 조치는 수도권으로 한정되는 것이며 이에 따라 수도권지역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은 내일부터 6월 14일까지 중단된다.

아울러 수도권 유흥시설의 경우 6월 14일까지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가 이뤄진다. 학생들이 이용이 많은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이용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가 실시된다.

해당 시설에 대해서는 정기적 현장점검이 실시될 예정이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고발 또는 집합금지 등의 조치가 이뤄지거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박 1차장은 “이번 조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다소 차이가 있다. 종교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 광범위한 거리두기와 집합제한을 두는 것이 사회적 거리두기라 한다면 오늘 발표한 수도권 한정 방역조치 강화는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강도가 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조치는 최근 학교가 개학함에 따라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학교 밖에 있는 학원, PC방, 코인노래방 등 감염위험 시설을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이용 자제하도록 권고해 지역사회 내의 감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데 방점이 있다는 것이다.

끝으로 박 1차장은 “신규 확진자가 더 많이 발생한다거나 추가 감염 및 전파가 확인되는 경우에는 부득이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 이런 상황이 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방역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6:37:20 수정시간 : 2020/05/28 16:37:2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