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도청 전경
[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전라남도의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5.72% 상승했다.

전라남도는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조사한 506만 필지의 개별공시지가가 29일 결정·공시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올해 상승률 5.72%는 지난해 6.77%보다 다소 낮은 것으로 확인됐으나, 시군별로 장성군 8.29%를 비롯 담양군 7.51%, 나주시 7.37%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진도군은 3.16%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주요 상승 원인으로 장성군은 나노산업단지조성과 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의 영향을 받았으며, 담양군은 첨단문화복합단지 사업추진과 광주 연접지역 가격균형으로, 나주시는 혁신도시 인접 실거래가 상승 및 신도일반산업단지조성 등의 영향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해부터 최고 지가를 이어온 여수시 학동 상가로, 상업지역인 이곳 공시지가는 지난해 보다 1.44%가 오른 1㎡당 424만 원으로 공시됐다. 최저 지가는 완도군 청산면 임야로 1㎡당 163원이다.

자세한 개별공시지가는 전라남도와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경우 토지소재지 시군에 오는 6월 29일까지 이의신청할 수 있다.

정애숙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이번에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개발사업과 부동산 실거래가를 반영하는 등 지역 실정에 맞는 합리적인 토지가격 결정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한편 개별공시지가는 국세와 지방세,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 산정 기준과 총 60여 종의 행정 기초자료 등으로도 활용된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6:31:08 수정시간 : 2020/05/28 16:31:0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