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고3 제외 유치원·초중고교 등교 잠정 연기
  • 유치원, 서울 학교 15개교와 경북 185개교, 경기 부천 251개교 등이 27일로 예정된 등교를 연기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치원, 서울 학교 15개교와 경북 185개교, 경기 부천 251개교 등이 27일로 예정된 등교를 연기한다.

26일 교육부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19 여파로 서울과 경기, 경북 지역에서 450여개교가 등교를 연기한 것으로 집계됐다. 2차 등교를 하루 앞두고 내려진 결정이다.

서울은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1명과 유치원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한 지역 감염 우려로 초등학교 7곳, 유치원 4곳이 등교 수업일을 조정했다. 양천과 은평에서도 초등학교, 유치원 총 4곳이 등교를 미뤘다.

경북에서는 구미 소재 유·초·중학교 181개교의 등교 수업일을 조정했고, 상주에서도 초등학교 1곳이 등교 수업을 연기했다. 이미 등교 중인 초등학교 1개교와 중학교 2개교는 원격 수업 전환 조치가 내려졌다.

특히 경기도 부천에서는 초등학교 교사 1명의 확진에 이어 쿠팡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고3 제외 나머지 학년의 등교를 연기했다. 등교 연기 대상 학교는 지역 내 유치원 125곳, 초등학교 64곳, 중학교 32곳, 고등학교 28곳, 특수학교 2곳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6 21:32:09 수정시간 : 2020/05/26 21:32:0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