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및 승계 관련 의혹과 관련해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 3개월 만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날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관계를 묻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8시께 비공개로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변경에 이르는 과정이 이 부회장의 안정적 경영권 승계를 위해 진행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를 기획·실행한 주체를 파악하는 한편 이 부회장을 정점으로 하는 그룹 수뇌부가 어디까지 보고받고 지시를 내렸는지 추적 중이다.

이 부회장은 2017년 2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구속돼 조사받은 이후 3년 3개월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6 10:22:38 수정시간 : 2020/05/26 10:22:3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