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광주시
[광주(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배우 최승경·임채원 부부가 경기 광주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위촉장 수여식은 25일 신동헌 시장 집무실에서 열렸다.

이에 따라 이들 부부는 2022년 5월24일까지 광주시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각종 홍보콘텐츠 제작과 주요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친환경 명품도시, 너른고을 광주'의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는 데도 일조한다.

이번 광주시와의 인연은 최승경이 지난 20여 년간 곤지암 일대의 음식문화 거리와 토마토, 토란 등 광주시의 건강한 농산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광주시를 꾸준히 방문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시작됐다.

임채원은 "평소 소머리국밥 등 지역 대표음식을 즐기다 이를 계기로 광주에 대한 애정을 가지게 됐다"며 "먹거리에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가 담겨있다고 생각하는 만큼 먹거리와 더불어 볼거리에 대해 열심히 홍보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 시장은 "부부가 함께 홍보대사로 참여해 매우 기쁘다"며 "사계절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가 가득한 광주시를 알리는데 적극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8:22:40 수정시간 : 2020/05/25 18:22:4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