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2009년부터 기후환경융합센터 운영 ... 22일(금) 협약식, "기후변화는 미래 유망산업"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세종대는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과 지난 22일(금) 이 대학 집현관 소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5일(월) 세종대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엄종화 세종대 부총장과 기보 윤범수 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정책지원을 위한 대응 △기후변화 대응기술의 산업화 및 저변 확대를 위한 교육 및 연구 △기후변화 관련 국내·외 이슈 공동연구 등 기후, 환경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상호 협력한다.

기보 윤범수 이사는 “기후환경기술 분야는 국가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도 중요할 뿐 아니라 향후 세계적인 성장세가 예상되는 미래 성장 유망산업 관점에서도 중요하다”며 “기보는 앞으로 세종대에 최대한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엄종화 부총장은 “세종대는 2009년부터 기후환경융합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앞으로 세종대와 기술보증기금이 기후변화 대응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길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세종대 기후환경융합센터는 2009년 기후변화센터로 설립되었으며 올해 현재 명칭으로 바뀌었다. △국내·외 기후변화 관련 기구, 해외 전문기관 및 연구기관 등과 협력 네트워크 구축 △국내·외 기후변화 및 에너지·환경 관련 공동 연구 △국내·외 기후변화 및 에너지 환경 관련 기술동향 연구 및 정보 교환 △기후변화 및 에너지, 환경 관련 학술발표회, 초청 강연회 및 단기강좌, 특강 개최 △기후변화 및 에너지·환경에 관한 교육과 홍보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3:35:43 수정시간 : 2020/05/25 13:35:4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