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가 감염병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출입자 명부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는 전자출입명부를 6월부터 도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단계에서만 이를 한시적으로 운영하고,. 수집한 정보는 4주 뒤 폐기한다는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확한 출입자 명단을 확보하고 신속한 방역관리망을 작동시키기 위해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스템이 도입되면 시설 이용자는 시설 출입 전에 개인별 암호화된 1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시설 관리자에게 제시해야 한다. 시설 관리자는 이용자의 QR코드를 별도 애플리케이션으로 스캔해야 한다. 스캔된 정보는 공공기관인 사회보장정보원으로 자동 전송된다.

클럽,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전자출입명부 작성이 의무화된다. 이외의 시설에서는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용자의 이름과 연락처, 시설명, 출입시간 등 방역에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 암호화해 수집한다는 방침이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경계' 단계일 때만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22:19:27 수정시간 : 2020/05/24 22:19:2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