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인원 전체 학생 2/3 넘지 않도록 관리" …"학교현장 부담 교육부 사업 축소 조정"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7일(수) 예정한 고2·중3·초1 ·2·유치원의 등교수업을 계획대로 진행한다고 재확인했다.

유은혜 장관은 24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전파 양상이 몇 주 앞으로 내다보기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등교수업을 무한정 미루지 않고, 새로운 학교 안 방역과 학교 수업 방식을 중심으로 코로나 위기에 대응하고자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유 장관은 학교 방역의 핵심으로 등교 학생 수 조절을 통한 학생 수 분산을 내세웠다. 학교 전교생이 한꺼번에 모여 학교생활을 하는 것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감염확산 우려가 높은 지역의 학교는 격주제·격일제 등의 학사운영을 통해, 등교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가 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등교하지 않는 학급이나 학년은 질 높은 원격수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27일 등교수업으로 학교 돌봄 지원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오전반, 오후반, 격일제, 격주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업을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유은혜 장관은 이날 교원 업무경감 방안도 내놓았다. 6월 한 달간을 ‘등교수업 지원기간’으로 정하고, 교사들의 수업과 관계없는 외부 연수나 출장 등의 부담을 없애겠다고 약속했다.

학교현장에 부담이 될 수 있는 교육부의 추진사업을 과감하게 축소·조정하는 한편, 금년 교육청 대상 교육부 종합감사도 취소하겠다고 설명했다.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연 2회에서 연 1회로 통합 실시하고, 학교정보공시는 연내 1회 수시 입력으로 변경하며, 학교 스포츠클럽 축전 등 대규모 행사 성 사업을 취소하겠다고도 말했다.

또 올해 범교과 학습의 이수 시수를 절반 이하로 대폭 축소해 운영하고, 방과 후 학교 강사, 퇴직 교원, 시간 강사 등 3만 여명의 지원인력을 유·초·중·고 특수학교에 신속하게 배치해 등교 수업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부 계획에 따르면 지난 20일 고3이 등교수업을 시작한 데 이어, 오는 27일(수)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이 순차등교 한다. 이날 등교수업 예정인원은 고3를 제외하고 약 237만 명 정도이다.

6월 3일(수)은 고1·중2·초3∼4학년이, 6월 8일(월)은 중1과 초5∼6학년이 각각 순차등교 예정이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9:25:02 수정시간 : 2020/05/24 19:25:02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