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의경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번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됐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이 자리했다.

주요 인사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한명숙 전 국무총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다.

11주기 추모 행사는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슬로건으로 엄수됐으며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이해찬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시민 이사장 감사 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추도식은 노무현 재단 유튜브를 통해서 중계됐다.

기자소개 김의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2:35:14 수정시간 : 2020/05/23 12:35:1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