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원광대학교 산본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원광대학교병원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군포시청은 “군포에 위치한 원광대학교병원 직원인 25세 남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포시는 원광대병원을 즉시 폐쇄한 뒤 확진자의 자택을 방역소독하는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0:22:44 수정시간 : 2020/05/23 10:22:44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