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 중증환자 긴급 치료병상 확충 계획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은 코로나19 환자의 치명률을 낮추기 위한 필수적 자원이다. 전세계의 코로나19 대유행이 멈추지 않은 지금, 긴급치료병상을 미리 준비하고 확충하는 일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어 박 1차장은 “각 시·도단체장이 현장의 상황을 반영한 좋은 의견과 아이디어를 주면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박 1차장은 다음 주 고2 이하 개학 대비 비상대응 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이번 주에 등교한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다음 주에는 고2, 중3, 초1~2학년, 유치원생 등의 등교와 개원이 예정돼 있다. 방역당국은 현장에서 이미 가동하고 있는 지자체, 교육청, 소방청과의 긴밀한 비상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관 간 협조 체계를 통해 상황이 발생하는 즉시 의심 환자를 긴급 이송하고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해 학교와 지역사회 간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한다는 것이다.

끝으로 박 1차장은 “학생들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많은 사람들과의 모임을 자제해주시고 외출이나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를 꼭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클럽, 노래방, PC방과 같이 밀폐돼 있는 공간의 출입도 삼가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09:42:53 수정시간 : 2020/05/23 09:4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