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태원 일대 방역.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의경 기자] 대구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에 사는 1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친구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대구를 방문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확진된 친구 B씨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B씨는 대구 방문 전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 전염된 것으로 분석된다는 게 보건 당국의 분석이다.

현재 보건 당국은 A씨와 B씨의 동선을 추적하기 위해 역학조사 인력을 총동원한 상태다.

B씨는 대구 방문 기간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일대에서 노래방과 옷가게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B씨가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12시까지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 40분부터 8시 30분까지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을 들렀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23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A씨 확진 판정으로 대구 환자는 총 6873명으로 늘었다.

기자소개 김의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00:59:26 수정시간 : 2020/05/23 00:59:26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