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871억원 사업비 투입…최첨단 시설 갖춘 복합문화예술 기반시설 건립
  • '양주 아트센터' 조감도. 사진=양주시청 제공
[양주(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시(市)가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고 있는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이 전날(21일)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22일 밝혔다.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양주 아트센터'는 총 87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유양동 일원 33,373㎡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1만6923㎡,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또한, 첨단화된 시설을 갖춘 962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을 비롯한 전시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 복합문화예술 기반시설이 들어서는 만큼 시는 다양한 장르의 대규모 기획·뮤지컬 공연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진행한 '양주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종합평가(AHP)에서 기준치 0.5이상인 0.686으로, 비용 대비 편익(B/C)에서 기준치인 1.0을 크게 웃도는 2.43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업대상지가 양주시청 및 전철1호선 양주역과 양주역세권 인접에 따른 지리적 장점과 함께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반영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비 350억원 지원 등 경제성과 사업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주시는 이번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됨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아트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호 시장은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최종 통과에 따라 국비 지원을 통한 건립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며 "철저한 준비와 신속한 사업추진을 통해 시민 모두가 누리는 문화도시, 감동양주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양주 아트센터는 양주역세권 개발, 양주테크노밸리 조성, 전철7호선 연장, GTX-C노선 추진을 비롯해 옥정·회천신도시 개발 등 급격한 도시발전과 연동돼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구심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8:05:40 수정시간 : 2020/05/22 18:05:4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