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카카오톡 이거눌러봐요', '카카오톡 나는 원숭이다'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2일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이거눌러봐요'라는 링크를 클릭하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전송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해당 링크는 단체 채팅방에 공유되면서 빠르게 확산됐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중심으로 "'카카오톡 이거눌러봐요'를 누르면 카카오톡 고유 패킷이 스니핑돼 추후 카카오톡 해킹, 강제 메시지 전송 등으로 악용 당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톡 측은 "스니핑, 해킹은 사실무근"이라며 "이용자들의 혼란을 막고자 '이거눌러봐요' 메시지가 더 이상 공유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7:06:21 수정시간 : 2020/05/22 17:07:25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