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항만공사(BPA)는 22일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수급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부산시 중구 중앙동 수미르 공원 앞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는 22일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수급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부산시 중구 중앙동 수미르 공원 앞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이날 부산항만공사 외에도 부산항보안공사, 부산항시설관리센터 등 부산항 유관기관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헌혈 전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진행됐다.

헌혈에 참여한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헌혈을 통해 코로나19에도 소중한 생명 구하기가 계속 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대한적십자 부산혈액원과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5:16:06 수정시간 : 2020/05/22 15:16:07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