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천 무지개분수. 광양시제공
[광양(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광양시는 코로나19로 개장을 연기한 광양읍 서천 무지개분수와 중마동 마동유원지 음악분수를 6월 1일부터 개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음악분수 공연은 평일은 오후 8시와 8시 30분에 20분씩 2회 공연하며, 주말과 공휴일은 오후 8시와 9시에 30분씩 2회 공연한다.

서천 무지개분수에서는 워터스크린을 이용해 생일축하, 프러포즈 등 기념일에 동영상, 사진연출, 레이저로 소중한 사람에게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이벤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 참여는 광양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서 무지개분수 게시판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연출된 이벤트는 홈페이지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고, 마동유원지 음악분수는 레이저를 추가로 설치하여 다채롭고 풍요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 중마동 음악분수. 광양시제공
김명호 시설관리과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선곡으로 많은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음악분수대 공연을 통해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4:49:20 수정시간 : 2020/05/22 14:49:2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