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 오전 전북 전주시 호남제일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사실상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연기하는 등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학 입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수생과 고3 수험생 간 형평성 등을 고려한 데 따른 발언이지만, 일각에서는 되레 재수생에 대한 역차별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안 대표는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가을 재유행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이 경우 올해 수능이 정상적으로 치러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수생과 고3, 경제적 여건이 좋은 학생과 그렇지 못한 학생 사이 형평성과 공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수능 일시를 연기하고 수능 횟수를 2회로 늘려서 그중에서 성적이 좋은 시험 결과를 반영하자는 안을 제시한 바 있다”며 “정부는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이러한 우려에 대해서 어떤 입장을 갖고 이른 시일 안에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전국 고3 수험생은 전날부터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지난 3월2일로 계획돼 있던 1학기 개학이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지 80일 만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이 주관하는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는 애초 3월에 예정돼 있었으나, 지난달 24일 재택 시험으로 치러졌다. 또 경기도교육청이 주관하는 학평도 연기를 거듭하다 이날 치러졌다.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인천에 있는 학교는 제외됐다.

학사일정이 거듭 바뀌면서 고3 수험생과 학부모의 불안은 높아지고 있다. 실제 대입 일정을 앞둔 고3 고험생은 제때 1학기 중간·기말고사를 치러야 할 필요가 있다. 이들은 수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점을 고려, 고3 수험생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수능을 연기하거나 난이도를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부 대학에서는 고3 수험생과 재수생의 학생부 평가 기준을 달리 해보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고3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수능을 연기한다고 하더라도 고3 수험생과 재수생의 환경이 크게 달라지 지지 않은 데다 난이도를 조정하면 변별력을 잃어 재수생에 대한 역차별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지난 14일 고3 수험생의 학습결손 우려와 함께 제기되는 수능 난이도 조정 필요성에 대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선을 긋기도 했다.

수능 연기와 난이도 조정 등에 대한 찬반 여론이 갈리는 가운데 이날 진행된 학평은 전국 단위 성적 채점 돼 수험생들은 자신의 성적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는 전국 2365개 학교 가운데 77.6%인 1835개교가 응시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 등교를 중지한 인천 지역에서는 45개 학교에 다니는 1만1500명의 학생이 온라인으로 시험을 치렀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간만 잘 지키면 온라인 학평도 크게 형평성 문제는 없다"면서 "내신에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성적 가늠해보는 시험”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8:15:25 수정시간 : 2020/05/21 18:15: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