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인 최대 50%, 기업은 75%까지…6월 1~15일 접수
  • 장성군이 착한 임대인과 중국수출기업 등에 대해 재산세 감면을 추진한다. 사진=장성군 제공
[장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장성군이 소상공인의 경영난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건물 임대료를 낮춘 ‘착한 임대인’과 중국 수출기업 등에 대해 재산세 감면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감면 세목은 7월 재산세 건축물분이다. 장성군은 6월 1일 이전까지 3개월 이상 임대료 총 30% 이상을 인하한 건물주의 해당 세목을 최대 50%까지 감면한다.

또 전년 1/4분기 대비 매출액이 20% 이상 감소한 중국수출기업 및 중국산 부품 수출업체에 대해서는 최소 25%에서 최대 75%까지 재산세를 감면해줄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착한 임대인과 중국수출기업 등의 세금을 감면해 코로나 사태로 위축된 민생과 기업의 사기를 진작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감면 대상자는 오는 6월 1~15일까지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착한 임대인’은 임대차계약서, 입금계좌 사본, 건축물대장, 임차인 사업자등록증 등을 제출해야 하고, 중국수출기업 등은 2019년부터 올해 1/4분기까지의 부가가치세 신고자료와 국가별(중국) 수출입실적 증명서 등을 준비해야 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10 18:25:53 수정시간 : 2020/04/10 18:25:5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