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형태근로자, 프리랜서, 무급휴직 근로자 등 월 최대 50만원 지원
[사천(경남)=데일리한국 정호일 기자] 경남 사천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일용직, 50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등의 고용·생활 안정 지원을 위한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일용직, 무급휴직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생계비 및 일자리를 제공하는 이번 사업은 방문접수, 우편 및 이메일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는 지난 8일 시작됐다. 접수기간은 20일까지이다.

세부사업으로는 3가지 사업으로 특수형태고용근로자·프리랜서 생계비 지원, 실직자(일용직, 특수고용형태근로자, 프리랜서) 단기 일자리 제공, 50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이 있다.

특수형태고용근로자·프리랜서 생계비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심각단계(2월 23일) 이후 휴업 등으로 일을 수행하지 못한 근로자, 프리랜서 등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일 2만5000원, 월 최대 50만원까지 생계비를 지원한다.

실직자 단기 일자리 제공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한 일용직, 특수형태고용근로자, 프리랜서 등을 위해 최대 3개월까지 시에서 추진예정인 일자리사업(온라인 학습 도우미, 방역소독, 행정지원 등)의 일자리를 창출·제공할 예정이다.

50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심각단계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한 사업장이 해당된다.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 1인당 무급휴직 일수에 따라 일 2만5000원, 최대20일까지 생계비를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란에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사업 신청자 모집” 공고문을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9일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확산에 따라 고용안정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무급휴직 근로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들이 고용불안과 소득감소로 겪는 생계 어려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호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9 15:51:32 수정시간 : 2020/04/09 15:51:32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