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 분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변이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 환자로부터 얻은 총 73건의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이 분석됐으며 바이러스의 전파력과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는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코로나19 유전자 검출검사의 표적유전자에서 변이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는 코로나19 유전자 변이에 따른 검사 오류 발생 등을 우려하지 않아도 됨을 의미한다.

이밖에도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외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추가로 생산한 유전자서열 정보를 세계보건기구(WHO) ‘GISAID’에 공개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 출현을 감시하기 위해 유전자 정보분석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9 11:26:11 수정시간 : 2020/04/09 11:26:12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