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안될 때, 교사에게 상황 알린뒤 잠시후 로그인할 것" 당부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전국 초중고가 9일부터 사상 처음 온라인 개학을 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온라인 개학에 맞춰 '원격수업 대비 지켜야 할 기본 수칙 10가지'를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수칙은 많은 학생이 쌍방향 화상 수업과 온라인 교육 콘텐츠 사용을 위해 동시에 몰릴 경우, 통신망 과부하로 인터넷이 연쇄적으로 끊길 수 있는 원인을 차단하고 개인정보 유출과 해킹 등의 문제점을 예방하기 위해 제시했다.

이 수칙은 '원활한 사용'과 '안전한 사용' 두 가지 주제로 나뉘어 설명한다.

원활하게 사용하기 위한 수칙에는 ▲ 이동전화보다 유선 인터넷과 와이파이를 이용해 원격수업 듣기 ▲ e-학습터와 EBS온라인클래스 학습사이트 미리 로그인하기 ▲ 학교 여건에 따라 수업 시작 시각 다양하게 운영하기 ▲ 교육자료 SD급(480p, 720×480) 이하로 제작하기 ▲ 가급적 수업 전날 유선 인터넷 또는 와이파이로 교육자료 업로드·다운로드하기 등이 있다.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수칙으로는 ▲ 영상회의 방에 비밀번호 설정하고 링크 비공개하기 ▲ 개인정보 보호 등 보안이 취약한 영상회의 앱(웹)은 사용하지 않거나 보안패치 이후 사용하기 ▲ 컴퓨터, 스마트기기, 앱 등에 백신 프로그램 설치하기 ▲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 문자 열어 보지 않기 ▲ 수업 중 선생님이나 친구들 촬영하거나 해당 영상 배포하지 않기 등이 있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교사들에게는 수업의 경우 인터넷 사이트뿐만아니라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TV를 활용해 원격 수업을 시청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출석을 확인할 것을 권장했다.

학생들에게는 인터넷 사이트 접속이 안 될 때 계속 로그인을 시도하기보다 선생님에게 상황을 우선 알린 뒤 잠시 후 로그인할 것을 당부했다.

해당 수칙은 각 교육청 홈페이지와 EBS온라인클래스, e-학습터 등 원격 교육 사이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보호나라 홈페이지(www.boho.or.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8 12:40:36 수정시간 : 2020/04/08 13:05:21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