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금 못받는 초중고생 13만7천명 자체 지급…신청 후 7일 이내 사용 가능
  • 용인시청 전경. 사진=용인시 제공
[용인 = 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9일부터 초중고교생 자녀가 있는 가정에 자체 예산으로 지급하는 돌봄지원금 신청을 받는다고 7일 밝혔다.

자녀 1인당 10만원씩 지급되는 이 지원금은 정부 돌봄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도입한 코로나19 대책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지급 대상은 지난달 23일 이전에 용인시에 주민등록 된 2002년 3월 1일부터 2013년 3월 31일 사이에 출생한 자녀가 있는 가정이다. 2002년 이전에 출생했더라도 현재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시는 “대상 인원은 13만7000명”이라면서 “국비 아동돌봄 지원금(40만 원)을 받는 2013년 4월 이후 출생자는 제외된다”고 말했다.

다음달 29일까지 부모 또는 보호자가 시 홈페이지 또는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단, 방문 접수는 국회의원 선거일 이후인 오는 20일부터 받는다.

지원금은 신청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 또는 현금으로 지급된다. 문의는 용인시 콜센터(1577-1122)로 하면 된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6:50:19 수정시간 : 2020/04/07 16:50:19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