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밀집 지역서 유해화학물질 벤젠, 톨루엔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다량 배출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도심 한복판에서 자동차 외형복원 등 도장업체를 운영하면서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한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법사법경찰단은 지난 3월 12일부터 20일까지 도심지 자동차 도장시설 50곳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실시한 결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업소 13곳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위반사항을 보면 미신고 대기배출시설 설치운영 12곳, 대기배출시설 가동개시신고 미이행 1곳 등이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외형복원 업체 7곳, 자동차 언더코팅 업체 2곳, 도로변 도장업체 3곳, 자동차정비업체 1곳이다.

성남시 A업체는 주로 자동차 신차를 대상으로 주거밀집지역 내에 자동차관리숍을 차려놓고 겉으로는 썬팅 작업장으로 운영하면서 사업장 내 부스를 만들어 언더코팅 작업을 해오다 적발됐다. 광주시 소재 B업체도 단속을 피하기 위해 공기압축기와 스프레이건을 작업장이 아닌 창고에 숨긴 채 자동차 도장작업을 하다가 단속됐다.

또 C모씨는 차량 안에 자동차 도장시설을 싣고 다니면서 불특정 다수의 차량을 대상으로 도로변에서 차량 페인트를 벗겨내고 도장 작업을 하면서 페인트가루 등 유해물질을 그대로 외부에 배출하다 적발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들 위반업체 13곳 모두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하는 미신고 업체들로 인해 도민의 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적법하게 조업하는 다수의 업체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러한 불공정 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수사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0:48:13 수정시간 : 2020/04/07 10:48:13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