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층 병동 첫 확진자 발생 이후 6일까지 확진자 43명 추가
안병용 시장 "의정부성모병원 추가 감염예방에 최선 다하겠다" 밝혀
  •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6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가톨릭대학 의정부성모병원의 폐쇄조치를 연장했다고 밝혔다.사진=의정부시청 제공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 의정부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는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의 폐쇄 조치를 연장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6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특단의 대책을 추진했음에도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의정부성모병원 폐쇄조치 연장 등 지역사회 감염 전파 차단에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경기도의 거점병원인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의 폐쇄로 인해 외래 진료와 응급진료 등 시민여러분의 많은 불편함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전파 차단에 강력 대응하고자 해당 조치가 불가피했음을 양해해 달라"며 시민들 각자가 개인위생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의정부시와 의정부성모병원에 따르면, 성모병원 8층 병동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3월 29일부터 6일까지 확진자는 43명으로 관내 20명, 관외 23명이다. 이중 의정부시 거주자는 9명이며 확진자는 의사 1명, 간호사 3명, 간병인 6명, 환자 17명, 기타 접촉자 16명으로 확인됐다.

이에 의정부시는 1일부터 5일까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 대해 의료기관 폐쇄조치를 명령하고 집중관리 의료기관으로 지정해 환자 이용구역을 포함한 전체 시설에 대해 철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의정부성모병원 입원환자 및 의료진, 종사자 등 3112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끝냈으며, 음성판정을 받은 저위험군 394명에 대해서는 퇴원 및 전원조치했다.

특히, 의정부시는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즉각 대응반을 편성해 의정부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강당에 52명을 추가 배치하고 3월 17일 이후 퇴원한 환자와 보호자는 물론, 방문객 등 1164명을 선별해 자가격리 조치하는 등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한 접촉자 관리 및 사후처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정부시는 의정부성모병원에 대해 해제 명령 시까지 폐쇄조치 연장을 명령하고 현재 입원중인 198명에 대해서는 1인 1실로 격리중이며 전원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8:18:49 수정시간 : 2020/04/06 18:18:4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