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초중고 6만2000여장 지원에 이어 보육시설에 3만장 배부
  • 오산시청 전경.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 오산시는 관내 초중고에게 필터교체형 ‘따숨마스크’ 6만2000여장을 무상 배부한 데 이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도 3만장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따숨마스크는 관내 257개소 어린이집과 47개소 유치원에 무상 배부돼, 보육시설을 이용하는 1만5000여명 아동에게 1인당 2매씩 지급된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소형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영유아 학부모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된 따숨마스크는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고 마스크 품귀현상에 대비하기 위해 진행된 오산시만의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통해 마련됐다.

따숨마스크는 오산시 사회적 협동조합에서 기능성 원단에 필터를 교체해 반복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면마스크로, 지난 3월 30일 택시, 버스 등 운수 종사자들에게 2,100매를 지원한데 이어 1일부터는 관내 43개 초·중·고에 6만2000매를 배부하기 시작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영유아시설에 소형 따숨마스크를 지원함으로써 아이들이 더욱 안심하고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가 종식돼 아이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날까지 예방활동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4:01:46 수정시간 : 2020/04/06 14:01:46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