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대상 상속 후 협의분할이전 등 은닉 행위 등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는 고액 체납자의 상속재산 은닉행위에 대한 집중 조사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세 1000만원 이상 체납자 총 2300명(체납액 1241억8600만원)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할 예정이다. 이번 전수조사에서는 부동산 상속 시 협의분할로 다른 공동상속인에게 이전하는 경우를 집중 조사한다. 협의분할 상속은 상속받을 재산이 있음에도 체납처분 면탈이나 회피를 목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도는 조사 과정에서 체납자가 체납처분을 면하려는 의도로 재산을 은닉·탈루·거짓계약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파악하고, 체납이 있어 상속 등기를 회피하는 체납자에 대해서는 해당 시·군에 통보해 대위등기, 채권자취소권에 의한 사해행위 취소소송, 공매진행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 고액체납자에 대해 체납처분면탈 형사고발 뿐 아니라 사해행위 취소소송으로 체납자의 체납재산을 원상회복해 체납액도 징수해 나갈 방침이다.

이의환 도 조세정의과장은 “고의적으로 재산을 은닉한 체납자와 이에 협조한 자는 지방세기본법에 따라 형사고발하는 등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2 11:37:53 수정시간 : 2020/04/02 11:37:53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