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기업부담금 완화, 기술료 면제 등
기술사업화 역량강화 사업, 내달 7일까지 공고 연장
  • 특구 육성사업 중소기업 부담 완화조치. 사진=부산특구본부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는 2020년 연구개발특구 기술사업화(R&BD) 과제 지원기업을 대상으로 민간부담금을 완화하고 기술료 면제 및 인건비 적용 범위를 확대해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국내 중소기업들의 연구개발(R&D) 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정부 정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연구개발특구의 R&BD 과제는 기업이 공공기술을 이전·출자받아 제품개발·양산화 등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특구본부는 특구육성사업을 통해 올해 52억원 규모로 과제를 지원한다.

올해 부산특구육성사업 중 R&BD 과제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은 민간부담금이 현행 25%에서 20%로 완화된다. 정부출연금에 대한 기술료 납부의무는 한시적으로 면제된다. 현행 신규 채용인력에 한해 인정됐던 정부출연금 인건비 범위가 기존 고용인력까지 확대돼 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부산특구본부는 기대했다.

사업을 신청하는 중소기업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사업 공고는 내달 7일까지 2주간 연장됐다. 사업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부산특구본부 기술사업화팀으로 하면 된다.

오영환 부산특구본부장은 “코로나19로 기업활동이 위축되고 있지만, 정부의 이번 조치로 부산특구 내 중소기업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5:59:52 수정시간 : 2020/03/27 15:59:5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