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저널 보도 정면으로 반박…"언론의 본분 망각한 처사로 법적 대응할 것"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는 27일 향군상조회 매각 관련 '라임 로비 의혹'을 다룬 시사저널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른 일방적인 추측성 보도"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향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시사저널 관련 보도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향군은 우선 "'향군상조회 매각과정에서 향군이 절차를 무시한 채 매각을 강행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 향군은 이사회 및 복지사업심의위원회의 최종 의결을 거쳐 매각해 절차상 아무런 문제가 있을 수 없다"고 해명했다.

향군은 "'복심위가 향군과 컨소시엄에 선결 조건을 제시했지만, 이 조건은 실행되지 않았다'는 내용도 잘못된 보도"라며 "향군은 상조회 매각 시 복심위에서 요구한 조건을 모두 계약서에 반영해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향군은 "'노조발전기금 명목으로 5억 원을 컨소시엄을 대신해 지불하고 이면 합의를 강요했다'는 기사도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 2월 24일 향군상조회 직원들에게 매각위로금 5억 원을 지급한 바 있고, 해당 직원들 가운데 노조가 포함돼 있었지만, 합의하에 지급되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향군은 "시사저널의 보도는 향군을 지속적으로 음해하며 이미 역할이 소멸된 자칭 '향군정상화추진위원장', '향군열사'라고 주장하는 이상기의 괴변을 일방적으로 대변한 것"이라며 "이는 사실 보도가 생명인 '언론의 본분'을 망각한 처사로, 출판에 의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하므로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이날 시사저널은 향군 복심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향군 상조회 매각 과정에서 라임자산운용펀드 관련자들의 전방위 로비 정황이 나온 것과 관련 "향군 수뇌부에 대한 갖가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5:39:24 수정시간 : 2020/03/27 15:39:24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