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노인요양시설 13곳 적발
  • 칠레산 돼지고기를 사용하면서 원산지표시판에 국내산으로 표기.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취약계층 급식소를 특별수사한 결과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과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혐의로 13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특사경은 코로나19 등 감염병이나 식중독에 취약한 노인요양시설과 어린이 보육시설, 사회복지시설 집단급식소 등 230개소를 대상으로 지난 2월부터 기획수사를 실시해왔다. 중점 점검 사항은 농·축·수산물 등 급식소 식재료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행위와 고의로 원산지표시를 손상·변경하는 행위, 표시사항 미표시 식자재와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재료 사용 여부 등이다.

이번에 적발된 13곳은 모두 노인요양시설로 유형별로 살펴보면 △원산지 거짓 표시 4곳 △유통기한 경과 식재료 사용 2곳 △방충·방서시설 미운영 및 비위생적 관리 7곳이다.

A 요양병원은 ‘중국산 수입 오리훈제’ 고기를 조리해 환자들에게 제공하면서 요양병원 내 원산지 표시판에는 ‘국내산 오리훈제’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다 적발됐다. 또 감염병이나 식중독 예방을 위해 외부 오염원을 차단하기 위한 방충망이나 발판소독조 같은 시설을 운영하지 않았다.

B 요양병원에서는 ‘칠레산 돼지고기’를 식재료로 사용하면서 식단표와 원산지 표시판에는 ‘국내산 돼지고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표기해 적발됐다.

C 요양병원도 환자들에게 제공하는 식단표에는 ‘국내산 쇠고기와 미국산 쇠고기를 섞어서 사용’하는 것처럼 표시하고, 미국산 쇠고기만 사용했다. 거래내역을 확인한 결과 심지어 지난해 1월부터 국내산 쇠고기는 한 번도 구입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D 요양병원에서는 수입산 낙지의 원산지를 속였고 E 요양병원은 어묵 800g짜리 7개를 유통기한이 8일이나 지났음에도 식재료로 사용하려고 보관하다 적발됐다. F 요양병원도 유통기한이 42일이나 지난 돼지고기 약 3.5kg을 식재료로 사용하려 보관하다 적발됐다.

부산시 특사경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속인 4곳에 대해 검찰에 송치(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이하의 벌금)하고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식재료로 사용한 업소는 해당 구·군에 통보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위반사항이 경미한 7곳은 현지 시정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감염병이나 식중독에 취약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집단급식소는 식재료 관리에 더욱 철저할 필요가 있다”면서 “앞으로 이와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수사를 통해 취약계층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4:27:16 수정시간 : 2020/03/27 14:27:16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