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판로개척 지원 총 950곳 모집, 업체당 50만원 지원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소상공인의 판로개척 및 확장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을 활성화하기로 하고 중소상공인 950개 업체를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지원대상 업체는 부산에 사업장을 두고 있으며 2020년 온라인마케팅 활동비용을 50만원 이상을 지출한 소상공인이다.

온라인마케팅 활동 이미지와 지출증빙자료 등을 제출하면 검토 후 온라인 판매수수료, 소셜가맹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비 등 업체당 50만원을 지원한다.

접수는 4월 16일부터 29일까지이며 접수 후 1~2월 이내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사업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신청은 부산경제진흥원으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내수시장 확장을 위해 지원하는 온라인 마케팅 비용 직접 지원은 소상공인들의 판로 개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총 950개 업체에 온라인 마케팅 비용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4:24:05 수정시간 : 2020/03/27 14:24:0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