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 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 두고 편성
  • 보성군청
[보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보성군은 27일 코로나19 관련 긴급 대응 방안을 담은 488억원 규모의 2020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이 보성군의회 의결을 통과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을 통해 보성군 예산규모는 총 5422억 원이 됐으며, 군민 건강 보호 및 재난대응 시스템 강화에 필요한 예산들이 담겨있어 ‘군민 안전’ 추경이라 평가받고 있다.

주요 편성 내용을 보면 △군민 건강보호를 위한 코로나19 극복 사업비 75억원, △재난대응시스템 강화 423억원, △선제적 경기대응을 통한 민생경제 지원 187억원, 불확실한 경기여건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서민 생활안정을 위한 △일자리 창출지원 및 사회안전망 강화 사업 891억원, △저소득층 소득기반 확충 66억원, △청년들 일자리 사업 18억원, △저소득층 마스크 보급사업 3억원, △농어업 및 농가지원을 위한 농림 해양수산 분야에 1696억 원이 편성됐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이번 추경은 군민건강보호, 군민 안전 선제적 대응, 지역경제 활력화 지원에 초점을 맞춰 편성했다”면서 “전 행정력을 동원 편성된 예산이 조기에 집행되어 군민들이 실감할 수 있는 경기 부양이 될 수 있도록 집행에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보성군은 이번 추경 편성이 군민건강 보호와 지역경제 회복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영세자영업자를 비롯한 소상공인 자생력강화, 사회안전망 보강,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2:35:37 수정시간 : 2020/03/27 12:35:37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