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372소비자상담센터’ 올 1~2월 소비자상담 빅데이터 분석 결과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들어 경기도내에서 해외여행 관련 소비자 불만 상담이 지난해보다 5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경기도민 소비자상담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 1~2월 경기도민의 전체 소비자상담 접수는 3만79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만3167건) 보다 14.3% 증가했다.

분야별로 보면 국외여행이 2766건으로 가장 많이 접수됐다. 2위는 마스크 등 기타보건위생용품으로 1389건이었다. 3위는 헬스장·휘트니스센터 1199건, 4위 항공여객운송 1103건 순으로 나타났다.

국외여행 관련 문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상담 573건보다 5배 가까이 증가했다. 국외여행 상담은 지난 1월에 발생한 호주 산불과 필리핀 화산 분출 이후 취소 위약금 관련 상담이 증가하기 시작했고, 2월부터는 코로나19로 항공편 결항 및 입국제한이 확대되면서 큰 폭으로 늘어났다.

또 소비자상담이 많이 접수된 기타보건위생용품 분야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마스크 구매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 1월 28일 이후 상담이 증가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0:10:20 수정시간 : 2020/03/27 10:12:5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