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금요일인 27일 전국은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곳곳을 적신 비는 서울과 경기를 시작으로 이날 오후 3~6시 사이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26~27일)은 제주 50~100㎜(제주 산지 150㎜ 이상), 전라·경남 30~80㎜(남해안 및 지리산 부근 100㎜ 이상), 중부·경북·서해5도·울릉도·독도 10~30㎜다.

비가 멎으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춥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전망돼 기상청은 건강관리와 함께 농작물 냉해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주요 도시별 오전 최저 기온은 △서울 11도 △춘천 11도 △강릉 12도 △대전 13도 △청주 13도 △대구 13도 △광주 12도 △전주 12도 △부산 15도 △제주 14도 △백령 6도 △울릉·독도 12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후 최고 기온은 △서울 16도 △춘천 18도 △강릉 12도 △대전 17도 △청주 17도 △대구 20도 △광주 16도 △전주 17도 △부산 18도 △제주 14도 △백령 7도 △울릉·독도 11도 등으로 전망됐다.

미세먼지는 모든 권역이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

모든 해상에는 바람이 30~65㎞/h(8~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5.0m로 높아질 것으로 예보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의 경우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05:00:07 수정시간 : 2020/03/27 05:00:0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