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4개월분 총급여 30% 기탁
코로나 위기극복 위해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 실천 동참
“십시일반의 힘과 지혜, 코로나19 극복하는 원동력 될 것”
“비상한 각오로 시민건강과 지역경제 동시에 지켜낼 것”
  • 이용섭 광주시장 급여 반납 기탁식.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 1200만원을 기부했다.

이용섭 시장은 26일 오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4개월분 총 급여의 30%인 12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 시장은 월급의 30%를 4개월 동안 기부할 계획이었으나 적은 금액이나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빨리 전달되도록 하기 위해 4개월분을 미리 기부키로 했다.

이 시장은 “그동안 우리 시민들께서 보여주신 십시일반의 힘과 지혜는 코로나19 사태의 종식을 앞당기고 우리 사회가 다시 일어서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더욱 비상한 각오로 물샐 틈 없는 지역 내 방역안전망을 갖춰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촘촘한 경제안정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시민의 건강과 서민경제를 동시에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이 시장이 기부한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 취약계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 고통받고 있는 대구 환자들을 위해 가장 먼저 ‘병상연대’를 제안하는 등 위기의 순간에 솔선수범의 리더십을 발휘해 나눔과 연대의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6:48:04 수정시간 : 2020/03/26 16:48:0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