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24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25일 0시 기준과 비교해 104명이 증가한 것으로 지난 25일 신규 확진자 100명이 증가한 데 이어 이틀 연속 세 자릿수 신규 확진자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104명을 발생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가 2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 14명, 서울 13명, 경북 12명, 대전 6명, 인천·충북·충남 각 1명씩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남은 30명은 검역 과정에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다.

한편, 코로나19 사망자는 131명으로 확인됐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0:20:14 수정시간 : 2020/03/26 10: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