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국교육방송공사'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협약식에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교육부가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을 경우 온라인 개학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25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며 “학교나 지역사회에서 학생이나 교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휴업이 연장될 가능성에 대비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이날 17개 시·도 교육청과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EBS와 원격교육 지원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은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업무협약에 참석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상황에 따라 온라인으로만 개학하는 방안도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전면적인 원격수업으로 개학하는 방안은 다음 주부터인 원격교육 시범학교 운영 결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각 교육청은 교육부가 온라인수업 '일반모델'을 개발하는 것을 돕고자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다음 주부터 운영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온라인 수업을 수업일수와 수업시수(이수단위)로 인정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마련 중이다.

다만, 정부 차원에서 초중고 온라인 수업 기준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교육부는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곧 마련할 계획이다.

또 교육당국은 학교별 대표 교원과 각 교육청 원격교육 담당 장학사 등이 참여하는 '1만 커뮤니티'를 개설해 지속적으로 애로사항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날 원격교육 지원 협력 업무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원격교육 콘텐츠 지속 확충과 운영 시스템 안정화, 교원 역량 제고 및 시범학교를 통한 원격교육 모델 마련, 정보격차 해소 등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EBS는 기존에 유료였던 '중학 프리미엄 강좌'를 이날부터 2개월간 온라인으로 무료 제공한다.

교육 당국은 원격교육 여건을 갖추지 못한 소외계층 학생을 위해 정보화 교육비 지원, 스마트기기 대여 등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대입 일정 조정 여부와 관련해 "개학일이 확정되면 결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고수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20:58:25 수정시간 : 2020/03/25 20:58:2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