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과 의료계 등 마스크 우선 전달
  • 자매도시인 상하이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에 마스크 7만 장을 보내왔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자매도시인 상하이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에 마스크 7만장을 보내왔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상하이시로 부터 일반용 마스크 92상자(4만6000개), 의료용 마스크 9상자(2만4000개)를 전달받았다. 이번에 기증받은 마스크 7만 장은 취약계층과 의료계, 긴급히 필요한 곳에 제공된다. 이에 상하이시에 오거돈 시장 명의의 감사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상하이시의 이번 지원은 한국에 방역물품을 기증한 첫 사례로 의미가 깊다. 또 산둥성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부산시에 마스크를 지원할 의향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 도시를 돕기 위한 이러한 지원은 부산과 중국 주요 도시 간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자매도시와의 관계증진에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달 중국의 자매.우호도시인 상하이시와 충칭시에 마스크, 방호복 등 긴급 의료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에 상하이시는 대구(25만 장), 경북(15만 장), 전북(3만 장) 등에도 마스크를 지원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4 10:30:45 수정시간 : 2020/03/04 10:30:45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