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6개 교구 미사 전체 중단 결정
미사 의무 대신 묵주기도·성경 봉독으로 교체
  • 텅 빈 명동성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26일 한국 천주교회 16개 모든 교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억제를 위해 신자 동반 미사를 중단했다. 전체 미사 중단은 236년의 한국 천주교회 역사상 처음이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 따르면 19일 대구대교구의 미사 중단 결정에 이어 국내 천주교 교구 대부분이 미사 중단을 결정했고 26일 제주와 원주교구가 중단 결정을 내리며 모든 교구가 미사 중단에 동참했다. 제주교구는 27일부터 3월 7일까지 미사를 중지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구가 작성하고 교구장 주교가 승인한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은총을 청하는 기도'를 배포하고 교구 신자의 기도를 권고했다.

주일 미사 참여가 의무인 천주교 신자들인 만큼 미사 중단 기간 동안 신자들은 묵주기도와 성경봉독, 선행 등으로 그 의무를 대신하게 된다.

한편 1784년 시작된 한국 천주교회는 2019년 기준 한국 천주교 16개 교구 소속 본당 수 1747개를 갖추고 586만여명의 신자를 보유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9:38:55 수정시간 : 2020/02/26 19:38:5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