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항만공사가 코로나19의 위기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부산항의 기능 유지와 기관의 업무 연속성을 위한 선제적 비상대응 조치에 나섰다.

25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우선 혹시 발생할지도 모를 직장 폐쇄로 인한 부산항 운영중단을 예방하고 지역사회 감염으로부터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본사와 분리된 별도의 사무공간을 확보하고 부서별 인력을 분산·배치하기로 했다. 만일의 경우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대체 가능한 인력과 자원을 별도 운영함으로써 공백 없이 부산항을 운영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공사는 26일부터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내 별도 사무공간에서 경영본부장을 책임자로 지정, 본사 인원의 20%에 달하는 39명의 인원이 근무한다. 신항사업소 또한 별도 공간에 일부 인력을 분산 배치하기로 했다.

또 공사 본사에서는 모든 출입인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열감지 카메라가 있는 1층을 거쳐 출입이 가능하도록 했다. 외부 방문객과 민원인은 1층 대강당 등에서만 회의와 업무를 볼 수 있다.

구내식당 역시 직원들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서별 식사 시간을 미리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본사 방역 또한 주 1회에서 2회로 늘리고 사옥 내 곳곳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위생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기저질환자와 임산부 및 영유아 양육자 등 감염에 취약한 직원에 대해 주 3일 이내 자택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재택근무제를 실시하는 등 유연근무 활성화와 연차 촉진, 공가 부여 등을 적극 시행한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중단 없는 부산항 운영을 위해 부산항 각 터미널 운영사들의 코로나19 관련 현황 및 긴급 조치를 점검하고 유사시 대응방안을 점검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18:08:14 수정시간 : 2020/02/25 18:08:1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