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미국CDC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한국을 여행경보 최고 단계인 여행경고 지역으로 격상 지정했다.

CDC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서 코로나19의 광범위한 지역사회 전파가 일어나고 있담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 ‘경계’에서 3단계인 ‘경고’로 격상하며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한편, 이번 코로나19에 따른 미국 CDC의 ‘여행경고’ 격상 조치는 중국에 이어 한국이 세계에서 두 번째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11:59:38 수정시간 : 2020/02/25 11:59:3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