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병원 확진자, 면역력 떨어져 사망 많은 것으로 추정”
  • 1월 29일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네번째 확진자가 치료 중인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병원 관계자들이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중 2명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질병관리본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확진자 건강상태 및 청도대남병원에서 사망 사례 등에 대해 설명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현재 확진 환자 중 14명이 산소치료를 받고 있으며 위중 환자는 2명이다. 위중 환자 2명 중 1명은 계속해서 관리 중이던 환자였으며 나머지 1명은 어제 상황이 악화돼 집중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지난 23일 확진자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지금까지 발생한 사망자 7명 중 5명이 대남병원 입원환자였다. 대남병원 사례의 경우에는 대부분 장기입원 등으로 면역상태가 좋지 않아 사망자가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 본부장은 “신천지대구교회와 부산 온천교회의 연결고리는 아직까지 찾지 못했으며 감염원에 대해 계속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4:25:19 수정시간 : 2020/02/24 14:25:2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