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진 임금 20~30% 반납, 전 직원 희망 무급휴직
국제선 비수익 노선 25개 노선 3월 비운항
  • 사진=에어부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에어부산이 어려운 경영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강도 높은 자구책을 실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에어부산의 대표이사를 포함한 모든 임원들은 24일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주 20~30% 급여를 반납하기로 결정한 임원들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경영 위기 극복에 앞장서기로 했다.

부서장도 임금의 10% 반납에 동참했다. 에어부산 전 직원들 역시 3월부터 무급 희망 휴직에 적극 동참할 뜻을 밝히고 있다고 에어부산측은 전했다. 에어부산은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주 4일 근무·무급 15일·무급 30일’ 등의 휴직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사태로 탑승객이 급감한 중국 및 동남아 노선 25개를 3월 한 달간 비운항하기로 했다. 또 항공기 리스사 및 국내외 공항 조업사와 비용 납부 유예 또는 감면을 협의하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예기치 못한 악재들로 인해 매우 엄중한 상황 가운데 있다”며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비용 절감과 수익성 제고 등 경영 정상화에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1:24:26 수정시간 : 2020/02/24 11:24:2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