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목포해상케이블카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해상케이블카는 1월 말부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특별 소독, 방역 작업 등 예방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목포해상케이블카는 방문객이 오래 머무는 캐빈 내부나 감염에 취약한 곳에 하루 4차례이상 특별 분무방역을 실시함과 동시에 손소독제, 손세척제, 마스크 배포 등 곳곳에 위생물품들을 비치했다.

이밖에도 승강장 주출입구에 거점 최신 게이트형 소독분사장치를 설치하고 입장객 전원이 안전하게 케이블카 탑승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했으며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필수화하고 예방수칙과 대응 매뉴얼을 숙지해 만일의 상황에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손 씻는 요령, 기침 예절 등 예방 행동과 관련한 포스터 부착 등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홍보 활동도 병행했다.

목포해상케이블카 관계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지역경제 침체와 더불어 관광객 감소로 이어지지 않도록 내실을 강화해 안전한 목포여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21:31:39 수정시간 : 2020/02/15 21:31:40
=2019 결산